월 소득 800만 원 부부가 매년 1200만 원 마이너스 나는 이유

사연자 A씨는 36세 워킹맘입니다. 맞벌이를 하면서도 매년 늘어나는 빚 때문에 잠이 안 온다는 A씨는 가계 상황을 공개하고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결혼 6년 차인 A씨는 결혼 당시 시댁에서 전세보증금 1억 원을 지원받았고 남편이 회사에서 받은 직장 대출 7천만 원을 보태서 신혼집을 전세로 마련했습니다. 이후 대출은 맞벌이를 하면서 갚아나갔지요. 그리고 지난해 아파트 분양을 받아서 3억을 추가 대출받았고, 몇 달 전 시동생이 분가하면서 시댁 형편이 어려워져 2천만 원을 대출받아 주었습니다.

총 4억 원 가까운 대출을 갚아가는 지금, A씨 부부의 자산은 25평 아파트와 SUV 차량 1대가 전부입니다. 월 소득은 부부가 합해서 실수령 800만 원가량인데, 부부의 월급과 통장은 각자 관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A씨는 신혼 초에 임신으로 회사를 그만두고 남편 외벌이로 생활할 때, 남편이 생활비 사용내역을 나열하며 화를 낸 경험이 트라우마로 남아서 가계 재정에 대해 아쉬운 말을 꺼내지 않는 편.

현재 재취업에 성공해서 통장을 따로 관리하고 있는 A씨는 월 350만 원을 받아서 100만 원은 두 자녀를 돌봐주는 시어머니께 드리고, 120만 원은 아파트 대출금을 갚는데 사용합니다. 그리고 남은 130만 원으로 4인 가족의 식대와 생활용품 구비에 지출하지요. 물론 4인 가족의 생활비로 턱없이 부족한 액수이지만 남편에게는 손을 벌리지 않는 상황인데요.

반면 A씨의 남편은 450만 원의 월급으로 아파트 관리비와 재산세, 자동차세 등 각종 세금, 그리고 이벤트성 여행경비와 가족보험료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남편의 월급이 남는지 마이너스인지 알 수는 없으나 A씨의 월급은 매번 마이너스입니다. 작년에는 1200만 원의 마이너스가 생겨서 친정에서 도와줬는데, 올해도 역시 비슷한 정도의 마이너스가 생긴 상황이지요. 본인 꾸밈비나 사치 용품은 포기한 지 오래라는 A씨는 퇴근 후 반찬 만드는 일까지는 힘들다 보니 주로 사 먹던 반찬도 최근에는 자는 시간을 줄여 직접 만들어 먹으면서 식대를 줄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빚만 늘어가는 듯한 상황에 A씨는 불면증을 겪을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현재 소유 중인 아파트 시세가 9~10억 원인데 다 처분하고 빚 없이 구석진 곳에 가서 외벌이로 살고 싶은 마음까지 든다는 A씨.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파트 대출금과 자녀 돌보는 비용을 왜 혼자 부담하느냐", "자존심 싸움 내려놓고 남편과 나눠야 한다", "실수령 800이면 고정비 빼고 남는 돈이 500인데 왜 쪼들리냐", "돈도 다 쓰고 집안일도 다하느냐"라며 부부의 수입을 공동관리하기라고 적극 권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