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2400 버는 남편 카뱅 열었더니 빚이 3800만 원

사연자 A씨는 30대 중반을 향해가는 새댁입니다. 누구보다도 치열하게 살아온 끝에 안정감과 행복을 찾는 마지막 열쇠라고 생각한 결혼생활을 시작하자마자 위기가 찾아와 힘겨워하고 있는데요.

A씨는 어릴 때부터 집이 가난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대신 경제관념이 빨리 자리 잡았습니다. 공부를 잘하는 편은 아니었지만 '공부를 안 하면 부모처럼 살 것 같다'라는 절박함을 가지고 경제 관련 전공을 했고 관련 자격증도 취득한 덕분에 현재 연봉 4500만 원을 버는 안정적인 직장에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취직 후에도 꾸준히 부모님의 빚을 갚아드리고 매달 용돈까지 보태느라 여유가 없던 A씨는 하루빨리 친정의 그늘과 빚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그때 만난 남자가 바로 지금의 남편이지요. 연애 당시 A씨에게 남편은 경제적 능력은 조금 부족하지만 착하고 무엇보다 A씨에게 잘하는 남자친구였습니다.

연봉은 2400만 원 수준이지만 친구도 자주 만나지 않고 술도 취하게 마시지 않는 남편은 A씨에게 그야말로 '소소한 행복을 누리며 살겠구나'라는 확신을 주었습니다. 연애 3년 만에 결혼을 결심한 A씨는 부모 빚을 갚아주는 와중에 자신의 몫으로 모아둔 2천만 원을 결혼자금으로 사용했고 남편은 스스로 모은 돈이 없는 대신 부모님께 지원받은 2천만 원을 사용해서 반반 결혼을 준비했습니다.

결혼 직후 임신한 A씨는 기쁜 마음으로 출산과 육아 준비까지 했습니다. 다만 3인 가족이 될 생각에 경제적 계획에 더욱 민감해진 A씨는 결혼 전 남편에게 빚이 있어서 겨우 해결했다던 이야기가 마음에 걸렸고, 남편이 자는 동안 몰래 카카오뱅크를 열어보았습니다.

확인 결과 남편은 1금융권과 3금융권을 합해 총 3800만 원의 빚이 있었습니다. 결혼 전 친정 부모님의 빚을 갚느라 고생한 A씨는 금액을 떠나 남편에게 빚이 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앞서 학자금 대출을 급하게 갚아야 한다면서 A씨에게 빌려 간 300만 원과 주식을 한다고 해서 준 500만 원의 사용처 역시 의심이 가는 상황이었지요.

이에 대해 자초지종을 묻자 A씨의 남편은 "카드값을 계속 못 갚아서 이렇게 됐고 만회하려고 토토도 하고 그러다 날렸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평생 자신은 써보지도 못한 액수의 돈을 빚으로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억울한 마음이 든 A씨는 남편에게 "시댁에 가서 받아오라"라고 말했지만 남편은 "죽어도 말 못 한다. 말해도 돈 못 받는다"라며 거절했습니다.

연봉이 2400만 원인 남편이 연봉보다 많은 액수의 빚을 가진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는 A씨는 뱃속 아이를 생각해서 이혼은 보류했습니다. 자신의 연말 상여금과 만기 적금 1500만 원, 그리고 자신의 신용대출을 이용해서 남편의 빚 3800만 원을 갚아주기로 한 것.

하지만 매달 나가는 이자를 보며 숨이 막힌 A씨는 네티즌들에게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부모에 이어 남편까지 빚을 갚아나가야 하는 자신의 처지를 한탄하면서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지요.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제 오프닝일 뿐이다. 갚아주지 말고 신랑이 직접 투잡이라도 뛰어서 갚게 해야 한다", "제 버릇 개 못 준다", "이자 아까워서 돈 갚아주면 2차 3차 터트린다" 등 자신의 경험을 들어 조언을 내놓았는데요.

착하고 아내밖에 모르는 남편이지만 본인 연봉보다 많은 빚을 숨긴 남편, 갚아주는 게 맞을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