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님 피살, '청년 워렌버핏' 박철상은 괜찮을까?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의 부모가 살해되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살해범들이 시신을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한 뒤 이삿짐센터를 통해 옮긴 것으로 드러나 큰 충격을 주었는데요. 한편 이희진은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 원, 추징금 130억 원을 선고받고 복역 중입니다. 하지만 이희진은 벌금 낼 돈이 없다며 일당 1천800만 원어치 황제 노역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요. 일각에서는 법적 처벌이 약한 탓에 이에 원한을 가진 피해자의 복수극이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투자 실적을 부풀려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주식 사기꾼이 한 명 더 있는데요. '청년 워렌버핏'으로 불리던 박철상의 과거와 현재 근황을 TIKITAKA와 함께 만나봅시다.

 


 

박철상은 1985년생으로 경북대 출신의 주식 투자자이자 자선가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그는 지난 2013년 모교인 경북대에 '정외과 장학기금'이라는 이름으로 1억 원 상당 장학기금을 만들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는데요. 당시 인터뷰에서 홍콩에 투자사를 설립하고 200만 원으로 수백억 원을 벌어들였다고 밝혀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후 2015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년 동안 3억 6000만 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하면서 아너소사이어티(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의 회원이 되었는데요. 덕분에 언론에서는 그를 '투자의 신', '청년 워렌버핏'이라고 부르며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박철상은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언론에 나서기 시작했는데요. KBS '강연100℃'에 출연하는 등 강연에 나서고 여러 매체와 인터뷰도 진행했습니다. 특히 2016년 7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매년 7억 원 규모로 향후 50년간 기부를 하고, 남은 돈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라고 밝혀 전 국민의 찬사를 받기도 했지요. 언론의 주목을 받자 그의 위상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KBS '강연100℃'

2016년 대한민국 사회 공헌 영웅 100인에 선정되는가 하면 포브스에서 선정한 아시아 기부 영웅에도 포함되었는데요. 당시 언론에서는 그를 수백억 자산을 가진 한국의 저커버그라고 표현하기도 했지요. 2017년 2월에는 황교안 대행의 초대로 총리 공관에서 열린 '선행실천 격려 간담회' 오찬에 참석하며 나라도 인정한 기부 영웅이 되었는데요.

선행실천 격려 간담회(출처-대전일보)

2017년 8월 박철상은 기부 영웅이라는 자신의 타이틀에 걸맞게 경북대 지원 규모를 13억 5천만 원까지 늘리기도 했습니다. 또한 인터뷰를 통해 지난 9년간 자신이 기부한 자산이 20억이 넘는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출처-한겨레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박철상의 행보는 2017년 8월 신준경의 저격 글로 제동이 걸렸습니다. 신준경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제로 400억 원을 주식으로 벌었다면 직접 계좌를 보게 해달라. 말이 맞다면 원하는 단체에 현금 1억을 약정 없이 일시불로 기부하겠다.'라고 주장했는데요. 이는 '1억 빵내기'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특히 신준경이 '청담동 주식부자 ' 이희진에 의혹을 제기해 구속되는데 영향을 준 인물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그의 주장에 신빙성을 더했는데요.

출처-중앙일보

당시 박철상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익계좌를 보여 달라고 아이처럼 떼를 쓰는 분이 계신데 황당하다. 국세청에서 아름다운 납세자상과 행정자치부의 국민포상 수상을 제의했다.'면서 의혹에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의혹이 제기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한 투자 커뮤니티 유명 유저 N씨와의 대화가 공개되었는데요. 대화에서 박철상은 '주식 투자로 번 돈은 수 억 원에 불과하다. 현재 24억 원을 기부한 것은 맞지만 긎 우 10억 원은 자신의 기부 철학에 동참한 분들이 보내주신 돈을 내 이름으로 기부한 것이다. 현재 투자자금은 5억 원 정도다.'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박철상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공개된 대화나 사과문이 진정한 반성보다는 해명과 변명에 가깝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지요.

다만 이때까지 밝혀진 박철상의 행보는 비윤리적이기는 하나 법적 책임을 묻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는데요. 언론을 통해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이나 인터넷 커뮤니티에 자작으로 본인을 찬양하는 글을 쓴 일 등은 국민들의 뒷목을 잡게 할 뿐이었습니다.

YTN 뉴스

허세 가득한 거짓말쟁이인 줄로만 알았던 박철상은 사실 사기꾼이었습니다. 2019년 1월 박철상은 사기와 유사 수신 등의 혐의로 구속되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A씨에게 6차례에 걸쳐 13억 9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높은 수익을 약속하면서 받아 간 돈을 돌려 주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는데요. 실제로 박철상은 경찰 조사에서 지인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이를 기부하거나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결국 박철상은 사기 혐의가 입증되어 검찰에 송치되었습니다.

출처-일요신문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