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품 자주 하는 여자는 최악의 결혼상대?

사랑만으로 결혼한다는 말을 믿는 사람은 별로 없을 텐데요. 결혼 상대란 평생의 반려자를 찾는 일이므로 신중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결혼 상대로 가장 좋은 사람과 별로인 사람은 어떤 유형인지 TIKITAKA와 함께 만나봅시다.


결혼정보 회사 비엔나래에서 전국 미혼 남녀 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요. '어떤 부정적 생활 자세를 가진 이성을 결혼 상대로 피하고 싶습니까?'라는 질문에 다음과 같은 답이 나왔습니다.

남성의 경우 피하고 싶은 여성의 유형으로 1위 잦은 반품  2위 약속 미준수 3위 늦은 귀가 4위 경제관념 부족을 꼽았는데요. 특히 다소 사소해 보이는 반품을 자주 하는 행동이 27.1%라는 높은 득표율을 기록해 충격을 주었습니다. 잦은 반품을 피하고 싶은 여성 유형으로 꼽은 남성들은 '자주 반품하는 것은 매사에 신중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감정 변화가 많고 진지한 일이 생기면 기피하는 성숙하지 자세를 가진 것이 싫다.'라는 이유를 대기도 했는데요.

반대로 여성들이 피하고 싶어 하는 남성의 유형은 1위 작심삼일 습관 2위 의존적 성향 3위 과음 4위 약속 미준수의 순이었습니다. 이는 여성들이 책임감 있고 성실한 남성을 결혼 상대로 원하기 때문인 듯합니다. 

식샤를 합시다2

실제로 해당 설문조사 당시 미래의 배우자 상으로 가장 원하는 성향을 질문하기도 했는데요. 역시나 여성들의 경우 31%가 선호하는 배우자 성향으로 책임감을 꼽았습니다. 뒤이어 배려심, 공감대, 이해 순의 답변이 나왔지요.

괜찮아 사랑이야

남성의 경우에는 37%가 미래 배우자에게 배려심을 원했는데요. 뒤이어 이해, 존중, 책임감의 순으로 집계되어 여성과는 다른 결과였습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실제로 또 다른 결혼정보 회사인 노블레스 수현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결혼 확신이 드는 상대방의 모습'에 대해 남성들은 '대화가 잘 통하고 코드가 잘 맞는 것'을 1순위로 꼽은 반면 여성들은 '책임감 있는 모습과 비전'을 가장 중요시했는데요. 특히 설문에 참여한 여성 491명 중 52.7%가 이러한 답변을 내놓아 여성들이 배우자의 책임감을 얼마나 중요시하는지 알 수 있는 결과이기도 합니다.

뷰티 인사이드

최근 유시민의 주례사가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주례사 가운데 '좋은 점만 좋아하고 나쁜 면은 싫어하는 건 남과 같다. 좋지 않은 면도 끌어안아야 부부다.'라는 말을 마음에 새기고 좀 더 관대한 눈으로 결혼 상대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