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6개월, 윤송이 2개월, 이부진 3일

최근 연예계에는 출산한 여자 연예인들이 경쟁이라도 하듯 단시간에 몸조리를 마치고 활동에 복귀해 화제입니다. 가수 장윤정은 출산 후 90일 만에 복귀하면서 15kg을 감량해 전보다 더 날씬한 모습으로 나타났고 배우 이시영은 임신 중에도 웨이트와 등산으로 관리를 이어온 덕분에 출산 50일 만에 복귀했습니다. 또 방송인 이지혜는 출산 단 5주 만에 라디오 진행을 맡았고 개그우먼 김미려는 둘째를 출산한 지 2주 만에 활동을 재기했습니다.

시청자들의 눈에서 멀어질수록 대중적 인지도가 떨어지고 방송활동의 기회 역시 줄어들 것을 걱정해 복귀를 앞당기는 여자 연예인들의 마음은 이해하지만 한편 전문가들이 권고하는 두 달여의 회복 기간도 채우지 못하고 복귀하는 모습이 안타깝게 여겨지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실제 워킹맘들의 현실은 더 냉정하고 혹독합니다. 많은 경우 출산 전후 90일의 출산 휴가를 다 쓰지 못하고 회사에 복귀하는데다 출산을 앞두고 은근한 퇴사 압박을 받아 그만두는 경우도 비일비재하지요. 출산 후 복귀 시점에 대한 압박은 금수저 경영인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남자형제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여자 경영인을 믿지 못하는 직원들에게 신뢰를 주기 위해 하루라도 더 빨리 복귀했다는 여성 경영인들을 만나봅시다.


원정출산 후 6개월만 복귀

한진그룹 조현아

한진그룹 창립자 조중훈의 손녀이자 조양호 2대 회장의 맏딸인 조현아는 미국 코넬 대학 호텔경영학 학사를 마치고 1999년 대한항공 호텔 면세사업부에 처음 입사했습니다. 이후 2006년 대한항공 기내식 사업본부 부본부장으로 승진하며 임원직에 올랐으며 2009년 12월 전무로 승진했습니다.

오너 3세로 동생들과 경쟁하던 중 2010년 조현아는 경기 초등학교 동창인 성형외과 원장과 결혼했고 2013년 하와이에서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습니다. 당시 조현아의 출산 정황을 두고 사측에서 원정출산을 도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했는데, 2013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한 조현아가 같은해 3월 미주지역본부로 발령받았고 만삭의 몸으로 미국으로 가서 5월 출산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조 부사장이 전근 발령을 받아 현지에서 근무하다 출산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조현아가 당시 미국으로 가서 미주지역본부가 있는 LA이 지역이 아닌 하와이로 바로 이동한 것이 알려지면서 의혹은 가시지 않았지요.

이후 조현아는 출산 6개월도 채 되지 않아 2013년 12월 경영 복귀에 나섰습니다. 기내식기판사업 본부장으로서 경영 일선에 나서 기내서비스 관련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인데, 원정출산 논란을 의식한 듯 조기에 복귀해 적극적인 활동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이에 대해 조현아는 한진가의 맏딸로서 본보기를 보이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지요. 하지만 열정적으로 복귀한 지 단 1년 만인 2014년 12월 조현아는 '땅콩회항'이라는 역사적 사건을 일으키며 한진가 오너리스크의 포문을 열었습니다.


출산휴가 두 번뿐

오리온그룹 이화경

동양그룹 이양구 회장의 둘째 딸인 오리온그룹 이화경 사장은 1975년 평사원으로 입사해 26년 동안 각 부서를 돌며 업무를 익혔습니다. 이후 남편과 함께 경영 전면에 나서 그룹을 일구어왔는데요. 남편인 담철곤 회장과 중학교 3학년 때만나 10년 열애 끝에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에 골인한 러브스토리는 꽤 유명하지요.

1989년 이양구 회장이 타계하자 담철곤 회장은 본격 경영 일선에 나서 '초코파이'의 중국시장 진출에 성공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다만 오리온그룹의 지분은 남편인 담철곤 회장보다도 이화경 사장이 더 많이 가지고 있었으며 경영에 관해서도 이화경 사장의 입김이 더 세다는 것이 공공연한 사실. 경영인으로서 이미지도 워낙 좋아서 2003년 '100대 기업 비서들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세대 여비서들이 모시고 싶은 CEO' 1위로 이화경 사장이 뽑힐 정도였습니다.

당시 이화경 사장은 업무에 있어서 유연함과 직원들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대내외적으로 알려진 데다 1남 1녀를 출산할 당시 사용한 출산휴가를 제외하고는 늘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열정적인 경영인으로 유명했습니다. 실제로 초코파이의 광고 '정시리즈'를 기획하고 영화 '의형제' 흥행에 성공하는 등 수많은 업적을 남겼지요. 다만 2010년대로 넘어오면서 남편과 함께 수백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하고 회사 이익을 사유화하는 부패를 저지른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제까지의 업적과 긍정적 이미지가 모두 물거품이 되어 버렸습니다.


수유하면서 책보다 두 달 만에 복귀

엔씨소프트 윤송이

드라마 '카이스트' 속 이나영이 연기한 천재소녀의 실제 캐릭터로 유명한 윤송이 사장은 서울 과학고를 2년 만에 조기졸업하고 카이스트로 진학한 수재입니다. 이후 미국 MIT에서 컴퓨터 신경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매킨지&컴퍼니와 와이더댄닷컴을 거쳐 SK그룹 최대원 회장에게 스카우트되었지요. SK텔레콤 신사업 개발 상무가 된 당시 윤송이 사장의 나이는 고작 28세였습니다.

게다가 2004년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모바일 분야로 사업 확장을 준비하면서 윤송이 당시 SK텔레콤 상무에게 사외이사직을 제안했고 이를 받아들이면서 윤송이는 SK와 엔씨소프트 양쪽에 적을 두고 업무를 이어갔습니다. 이후 2007년 11월 윤송이는 김택진 대표와 부부의 연을 맺었고 그즈음 SK텔레콤에 사표를 냈습니다.

그리고 2008년 9월 첫 아들을 출산한 윤송이는 출산한 지 단 두 달만인 같은 해 11월 엔씨소프트 경영 참여에 나섰습니다. 엔씨소프트가 11월 초 윤송이를 최고전략책임자 겸 부사장으로 영입한다고 밝힌 것. 이에 윤송이는 실제로 부사장 직함을 달고 출산 두 달 만에 회사에 출근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김택진은 인터뷰를 통해 "아내가 수유를 하면서도 책을 볼 만큼 독서광"이라며 아내의 이른 복귀를 응원했습니다.

남편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2012년 엔씨소프트의 북미법인 대표로 임명된 윤송이는 미국으로 건너가 두 살 터울의 두 아들을 키우면서 적자로 고전 중이던 엔씨웨스트를 살려냈습니다. 윤송이가 대표를 맡은 후 엔씨웨스트는 3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고 실리콘밸리 모바일 센터를 설립하는 등 각종 성과를 냈지요. 이에 2015년에는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김택진 대표와 나란히 공동 경영에 나섰는데요. 승진 직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아침 6시에 일어나 7시 30분까지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고 8시에 출근한다던 윤송이 사장은 "일과 공부보다 육아가 더 힘들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경영으로 평가받고 싶다며 3일 만에 출근

호텔신라 이부진

고 이건희 회장을 가장 많이 빼닮아 아버지에게 유난히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딸 이부진은 1995년 삼성복지재단 보육사업팀에 입사하면서 삼성그룹에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삼성 일본 본사와 삼성전자를 거친 뒤 2001년 8월부터 호텔신라 기획팀장으로 근무하며 본격 경영수업을 받기 시작했는데요. 당시 아버지 이건희 회장은 딸을 위해 두 달 가까이 호텔신라에 머물며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다만 이부진 사장은 아버지의 그늘을 벗어나 보란 듯이 경영능력으로 승부하겠다는 의지가 컸습니다. 2004년 호텔신라 임원으로 진급할 당시에는 그룹 신임 임원 교육에 유일한 여성으로 참석해 극기훈련까지 적극적으로 마쳤고 호텔신라의 리모델링 시기에는 유통, 인테리어 등 호텔 관련 공부를 하느라 새벽 3시에 직원에게 업무 메일을 보내는 실수를 하기도 할 정도.

심지어 2007년에는 아이를 출산한 지 단 3일 만에 출근해 업무를 처리하는 모습으로 직원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앞서 경호원 출신인 임우재 전 삼성전자 부사장과의 결혼문제로 아버지의 속을 상하게 한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업무능력으로 보답하겠다는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이부진 사장은 "언론이 왜 나에게 관심을 갖는지 모르겠다"라며 "나는 경영으로 평가받고 싶은데, 언론은 나를 가십거리로 다룬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지요.

이후 이부진은 사장으로 취임한 후 호텔신라의 매출을 꾸준히 성장시켰고 서비스 부문 사장직을 맡은 제일모직과 식자재 및 유통부문 역시 성장세를 유지했습니다. 한편 2014년 10월부터 5년간 이어진 이혼분쟁이 올해 초 마무리되면서 이부진은 워킹맘이자 싱글맘이 되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