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서 수술한다더니 여신 미모로 변신? 투병 후 예뻐져서 논란된 스타들

빛나는 미모를 가진 여자 연예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성형설에 휘말리기 마련인데요. 특히 수개월 이상 공백기를 가지고 나면 어김없이 성형설이 제기되곤 합니다. 안타깝게도 투병을 위해 활동을 중단했다가 복귀하면서 성형설을 겪은 스타들도 있는데요. 투병 후 너무 예뻐져서 논란이 된 스타들 과연 누굴까요?


눈 뽑아 내고 집어 넣는 수술까지 했다는 서유리

서유리는 1985년생으로 2008년 성우로 데뷔해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는데요. 한때 서유리는 성형중독설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2015년 tvN '택시'에 출연해 '성형 중독은 아니고 눈과 코만 했다.'라는 솔직한 발언으로 루머는 잠잠해지는 듯했는데요.

2016년 또다시 성형설이 돌았습니다. 당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후 유난히 붓고 커진듯한 서유리의 눈을 본 네티즌들이 '보톡스 맞은 거 아니냐, 앞트임 수술 그만해라, 눈이 빠질 것 같다.'라는 등의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는데요. 

결국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어 달 전 갑상선 항진증-그레이브스병을 진단받고 병원 갈 시간이 없어 본격적인 치료를 시작한 지 한 달 여가 되었습니다. 1년 동안 약을 먹어야 하는데 그 영향으로 부은 데다 그레이브스병에는 안구돌출 증상까지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저 역시 그 증상이 동반되어 오늘 대학병원 안과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안구돌출 치료를 병행하고 있습니다.'라며 자신의 병증에 대해 밝혔습니다.

투병 때문에 한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던 서유리가 지난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공개한 사진 속 서유리는 금발로 염색한 새로운 헤어스타일과 함께 한층 예뻐진 모습으로 또다시 성형설이 돌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유리는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적극 해명에 나섰는데요. 해당 방송에서 서유리는 '성형은 안 했다.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여러 가지 합병증이 많은데 저는 운이 나빴던 케이스였다. 약으로 치료가 안되고 수술을 하라고 했다. 눈을 찢어서 뽑아낸 다음 차 있는 뼈와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안와의 공간을 넓힌 뒤 다시 넣는 수술만 무려 네 번을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투병을 마치고 돌아오면 많은 분들이 격려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오히려 성형설이 돌아서 상처를 받았다.'라고 전했습니다.

최근 남편 애쉬번 최병길 PD가 9년 만에 정규 앨범 'baked in jazz'을 발매했는데요. 서유리가 앨범에 참여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다 이유가 있겠죠." 반박 나선 구하라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와의 법정 공방 이후 한동안 방송 활동이 뜸한 편이었는데요. 지난 3월 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본에서 스케줄을 소화하는 모습이 담긴 근황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구하라는 평소보다 더 짙어진 쌍꺼풀이 눈에 띄었는데요.

때문에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쌍꺼풀 수술을 한 것이 아니냐'라는 댓글을 달며 성형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구하라는 안검 하수라며 자신의 질병 때문이라는 해명과 함께 사진을 삭제했는데요. 해명 이후에도 성형설을 더욱 번져나갔지요.

결국 구하라는 삭제했던 사진을 다시 게재하며 자신의 입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밝혔는데요.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재한 장문의 입장문을 통해 구하라는 '아직 어린 나이에도 안검하수를 하는덴 다 이유가 있겠죠. 오른쪽 눈에 불편함 때문에 제 자신을 아프지 않게 돌보려고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제 자신을 위해서라도 당당한 건 당당하다고 말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이 듭니다.'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이후에도 구하라는 꾸준히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 사진을 공개하며 당당한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구하라는 최근에 일본에서 싱글 앨범 '미드나잇 퀸'을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성형 효과 다이어트 비결은 초콜릿 장재인

최근 가수 남태현과의 열애설로 화제가 된 장재인 역시 성형설로 몸살을 앓은 연예인인데요. 장재인은 지난 2013년 '근긴장이상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2년간 투병생활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근긴장이상증이란 근육의 불규칙적인 수축으로 인해 몸이 굳고 비틀어져 생활에 어려움을 주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실제로 장재인은 병으로 인해 처음 손이 떨리고 안면 마비 증세가 와서 뇌 검사를 받은 후 병명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장재인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이던 기타 연주까지 포기하고 건강 회복에 집중했는데요.

3년여의 투병생활 후 복귀한 장재인은 의외의 성형설에 휩싸이게 되었습니다. 마치 성형을 한 듯 한층 갸름해진 턱 선과 뚜렷한 이목구비 때문인데요. 사실 장재인의 미모가 눈부시게 변한 이유는 바로 성형급 다이어트 때문입니다.

실제로 장재인은 무대에서 보다 예쁘게 보이기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야식을 끊고 당이 떨어지면 초콜릿을 먹은 것이 비법이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최근 장재인은 화장기가 거의 없는 모습에 수수한 분위기에 청초함이 물씬 느껴지는 맑은 비주얼로 남심을 저격했는데요. 특히 장재인은 한층 갸름해진 턱선으로 물오른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