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배우라고 욕먹었는데 알고 보니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고?

'연기돌'이라는 말은 아이돌 출신 배우를 표현하는 신조어이지만 그 속에는 은근한 편견이 숨어있기도 한데요. 연극배우 출신, 아역배우 출신, 모델 출신 등 다양한 계기로 연예계에 데뷔해 연기 활동을 시작하는 배우들이 많지만 그중 아이돌 출신의 배우는 다소 저평가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한편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연기에 도전한 스타들 중에는 의외의 경력이 눈에 띄는 이들도 있는데요. 어린 시절 아역배우로 활동하면서 꾸준히 연기자로서의 꿈을 키워온 스타들이 그 주인공입니다. 아이돌 출신으로 무임승차한 줄 알았던 배우가 알고 보니 아역으로 데뷔한 15년 차 배우였다니 놀라운 그들의 과거를 만나봅시다.

일본영화 여주된 박규리
김정은 아역이었다

소녀시대, 원더걸스와 함께 2세대 걸그룹으로 큰 인기를 끈 카라는 일본진출까지 성공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는데요. 그중 박규리는 또렷한 이목구비로 여신컨셉을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지요.

그룹 내에서 메인보컬을 맡아 뛰어난 가창력을 보이기도 한 박규리는 카라 활동을 중단한 이후 배우로 전향해 연기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특히 2016년 영화 '두 개의 연애'에서는 재일교포 기자 역할을 맡아 90% 이상 일본어로 된 대사를 소화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후 영화 '어떻게 헤어질까', 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 꾸준히 자신의 필모를 채워오던 박규리는 지난 1월 일본 영화 '리바이브 by 도쿄24'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신인 배우의 자세로 역할의 비중을 따지지 않고 성실하게 연기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규리는 사실 이미 데뷔 20년이 넘은 아역배우 출신의 연기자입니다. 박규리는 카라로 데뷔하기 전 1995년 MBC코미디 프로그램 '오늘은 좋은날'의 한 코너였던 '소나기'에서 수미 역으로 연예계에 데뷔했고, 이후 SBS '여인천하'에서 김정은의 아역으로 출연하기도 한 어엿한 아역배우인데요.

박규리는 성우인 어머니 덕분에 어린 시절 자연스럽게 연기에 관심을 가지고 아역배우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다만 카라로 가수 데뷔를 한 이후에는 연기활동의 기회가 거의 없었는데요. 2016년 소속사를 옮기며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한 박규리는 "가수와 배우, 두 장르가 크게 구분되지 않는다. 방법만 다를 뿐 감정을 표현하는 건 동일한 것 같다"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습니다.

SNS 이슈메이커 설리
알고 보니 15년 차 배우

최근  파격적인 SNS 활동을 통해 이슈메이커로 등극한 설리 역시 아역배우 출신의 15년 차 배우입니다. 대중들에게는 걸그룹 fx의 막내로 더 익숙한 설리는 실제로 지난 2005년 11살의 나이에 이병훈 감독의 사극에 캐스팅되어 연기자로 연예계에 데뷔했는데요.

앞서 예쁜 어린이 선발대회에서 왕리본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이병훈 감독의 눈에 들어  SBS '서동요'에서 이보영의 아역을 맡게 되었고 이후 KBS 드라마시티 '꽃분이가 왔습니더', 영화 '바보', '펀치레이디' 등을 통해 필모를 쌓아왔습니다.

또한 설리는 2009년 걸그룹 fx로 데뷔한 이후에도 연기활동을 꾸준히 병행했는데요.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와 영화 '헤작' 등은 가수와 연기활동을 병행하던 시기의 작품이지요. 다만 어린 나이부터 시작한 연예계 활동과 아이돌 멤버로서의 생활이 다소 버거웠던 설리는 2015년 fx에서 탈퇴를 선언하고 배우로서 활동에 전념하기로 결정했는데요.

2017년 개봉한 영화 '리얼'에서는 베드신까지 소화하는 열정을 보이며 연기자로서 의지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절친인 아이유가 출연한 드라마 '호텔델루나'에 카메오로 등장해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기도 했는데요.

다만 배우로서 설리의 모습을 기대한 팬들에게는 다소 적은 작품 활동의 양이 아쉬움을 주기도 합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는 설리의 SNS 행보에 대한 기사 대신 연기자로서의 설리를 만나볼 날이 빨리 다가오길 기대해봅니다.

연기 갈증 심했다는 정화
아역 당시 비주얼 압도적

'위아래'로 남녀노소 전 국민을 뜨겁게 달군 그룹 EXID가 지난 5월 잠정적인 활동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멤버 가운데 솔지와 LE, 혜린은 재계약을 맺은 반면 하니와 정화가 새로운 소속사를 찾아 떠나면서 자연스럽게 해체의 수순을 밟게 된 것인데요. 특히 정화는 어린 시절부터 연기에 꿈을 가졌던 만큼 이상윤, 이보영, 김태리 등이 속한 제이와이드컴퍼니와 계약을 맺으며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활동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정화는 EXID 활동 당시에도 꾸준히 연기에 대한 욕심을 피력했고 2015년 MBCeveryone'웹툰 히어로 툰드라쇼'와 2017년 네이버TV '마스크' 등을 통해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는데요. 사실 정화는 이미 2005년 드라마 '아내의 반란'을 통해 변정수의 딸로 출연한 아역배우입니다.

당시 정화는 어린이 프로그램인 '신나라 과학나라'에서 MC를 맡기도 했는데요. 가수로 데뷔한 이후 어린 시절 활동사진이 공개되어 현재와 다름없이 완성된 미모 덕분에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최근 웹드라마 '사회인'이 종영한 후 가진 인터뷰에서 정화는 "온전히 연기에 집중하고 준비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음에 감사하다"라며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부담 반 기대 반의 마음이지만 한편으로는 설렌다"라고 배우로서의 마음가짐을 전했는데요. 오랜 시간 꿈꿔온 일인 만큼 연기자 박정화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해야 뮤비 속 섬세한 연기한 은하
사랑과 전쟁 출신

아직 본격적으로 연기활동을 시작하지는 못했지만 연기에 대한 열정을 표출한 아역배우 출신 아이돌도 있습니다. 바로 여자친구의 은하인데요. 은하는 12살 때 아역배우 전문 기획사에 들어가 연기활동을 시작했고 실제로  '사랑과전쟁', '트릭', '폴리스 라인', '최강칠우' 등에 출연하며 1년 여간 활발하게 연기활동을 이어갔습니다.

다만 배우 활동을 잠깐 쉬는 동안 수많은 아역배우들이 등장했고 이에 자신감이 떨어진 은하는 연기활동을 재개하지 못했는데요. 대신 가수로 데뷔해 걸그룹 여자친구의 리드보컬로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더불어 은하는 자신의 연기 재능을 뮤직비디오를 통해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그룹의 멤버인 소원은 '해야'의 곡 소개를 하며 "은하의 표정연기가 정말 감동이다"라며 뮤직비디오 속 은하의 연기를 칭찬하기도 했습니다. 은하 역시 한 라디오에 출연해 "기회만 주시면 어떤 역할이든 항상 열심히 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며 연기에 대한 포부를 밝힌 만큼 언젠가는 연기자로 변신한 은하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