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할 때는..." 직원이 공개한 억대 수익 웹툰 작가의 업무 모습

국내 웹툰 시장은 2015년 4200억 원에서 지난해 8800억 원으로 3년 새 두 배 이상 성장했는데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표한 '2018 웹툰 사업체 실태 조사'에 따르면 국내 19개 주요 웹툰 서비스 업체가 유통한 신규 웹툰 수는 2015년 1548편에서 2017년 2731편으로 2년 새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

이러한 국내 웹툰 시장의 성장은 네이버와 카카오가 이끌고 있는데, 특히 네이버 웹툰의 글로벌 이용자 수는 올해 1분기 5500만 명을 넘어선 만큼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툰들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실제로 현재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툰 작가들 가운데는 고액 연봉을 자랑하는 스타작가들이 많습니다. 특히 요일별 1위 웹툰의 작가들은 고수익과 스타성이 입증된 셈이지요. 한편 네이버 화요 웹툰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웹툰은 작품보다 핫한 작가의 인기가 화제입니다.

데뷔 단 3주 만에 화요 웹툰 1위 자리를 차지하고 꾸준히 그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핫한 웹툰은 바로 '여신 강림'입니다. '여신강림'은 피부 트러블로 고생하던 주인공 임주경이 뛰어난 화장 기술로 여신으로 둔갑한 후 일어나는 일을 그린 웹툰입니다.

해당 웹툰은 메이크업을 소재로 한 최초의 작품인데다 그림체가 워낙 섬세하고 아름다워 연재 초반부터 많은 여성 팬들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야옹이'라는 필명에 가려 성별조차도 알려지지 않던 '여신강림'의 작가가 연재 1주년이 되던 지난 2018년 3월 공개되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야옹이 작가는 빼어난 미모와 비현실적인 몸매로 단번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1991년생이라는 것 외에 베일 속에 가려졌던 야옹이 작가의 실물이 공개되면서 그가 사실은 유명 SNS 스타라는 사실도 공개되었지요.

또 야옹이 작가는 인터뷰를 통해 웹툰 작가로 데뷔하기 전 쇼핑몰 모델로 일한 경험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어릴 적 꿈에 관한 질문에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 만화가의 꿈을 키웠다. 데뷔 전에는 여러 가지 일을 했는데 그중 피팅모델 경험이 작품에 도움이 됐다"라고 전한 것이지요. 

실제로 '여신강림'은 야옹이작가의 데뷔작입니다. 첫 작품을 내놓자마자 일명 대박을 친 셈인데, 재밌는 사실은 해당 작품이 리메이크작이라는 점입니다. 이에 대해 야옹이작가는 최근 출연한 예능프로에서 "10년 전엔 남자가 메이크업하는 걸 그렸다. 성별을 바꾸고 대박이 터졌다"라며 특별한 비화를 털어놓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야옹이작가는 평소 팬들 사이에 "여신강림의 주인공 임주경이 작가 자신을 모델로 그린 것 아니냐"라는 논란(?)에 대해 "내가 입은 옷을 보고 참고해서 그렸다"라며 본인의 사진을 보고 그렸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또 팬들의 반응을 이끌어내는 비결에 대해 "여성 팬들이 많아서 로맨스가 진하게 나오면 반응이 확 좋다"면서 "반응이 쳐지면 스킨십을 넣는데, 로코드라마에서 배운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공개연애를 시작하면서 드라마가 아닌 현실에서 로맨스의 소재와 영감을 많이 찾고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앞서 기혼자가 아니냐는 루머에 대해 "결혼은 했었어요. 근데 앞으로는 안 할 거고 평생 부모님과 살 것"이라며 이혼사실을 당당히 고백하고 비혼을 선언한 이후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 것.

사생활 밝히기를 꺼려 하던 야옹이작가가 먼저 나서서 공개연애를 선언하게 만든 상대는 네이버웹툰에서 화요연재 1위를 달리고 있는 '프리드로우'의 작가 전선욱입니다. 야옹이작가는 열애사실이 알려진 직후 "저의 큰 그림... 전선욱 씨 이제 도망 못 가는 겁니다"라며 적극적으로 열애사실을 공표했고, 이어 남자친구 자랑 한 가지를 해달라는 팬의 요청에 "100가지 하면 안 되겠냐"라며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또 최근에는 남자친구 전선욱이 '인생존망'을 완결한 것을 기념하며 롤렉스를 선물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이미 야옹이작가의 플렉스는 꽤 알려진 바. "다시 태어나면 카레이서가 되고 싶다"라고 말할 정도로 스피드를 즐긴다는 야옹이작가는 가장 최근 공개한 영국 슈퍼카 '맥라렌570s'를 비롯해 포르쉐마칸, 포르쉐992 등 고가의 차량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무려 9개국 언어로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서비스 중인 '여신강림'의 인기가 꾸준히 이어지다 보니 자연스럽게 야옹이작가의 수익 역시 실시간 갱신되고 있기 때문인데, 지난해 한 매체가 야옹이작가의 연봉을 3억 원가량으로 추측한 것도 과정은 아닌 듯합니다.

실제 2018년 네이버 웹툰은 활동 중인 300여 명 작가들의 연평균 수입이 2억 2000만 원이며 월평균 1800만 원 수준이라고 밝혔고 그중 TOP20에 드는 작가의 평균 연 수입은 17억 5천만 원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옹이 작가는 해당 사실을 인정하면서 "언급된 네이버 웹툰 작가의 수입 가운데 상위 클래스에 속한다"라고 말했는데, 이후에도 '여신강림'은 일본, 태국, 중국, 대만 등 5개국에서 웹툰 순위 3위권 내에 들며 선전 중이고 최근에는 일본에서 단행본으로 제작되기도 하면서 그 명성과 수익이 여전히 업그레이드되고 있습니다.

한편 SNS를 통해 늘 명품 브랜드 제품을 착장하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모습을 공개하는 야옹이작가는 "막상 현실은 늘 마감에 찌들어 있는 모습"이라며 "밖에 나올 때만 신경 쓰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야옹이작가와 함께 일하고 있는 직원들이 직접 증언을 보탰는데, 야옹이작가의 인터뷰 현장에 동행한 한 직원이 "작업할 땐 셋이 비슷하게 생겼다"라고 폭로한 것.

또 이날 방송에서 야옹이작가는 직원을 구하기 전 연재 초반 1년 가까이 혼자 작업하면서 거의 잠을 못 잤다고 전했습니다. 작업 중 너무 졸리면 10분 정도 바닥에 누워서 졸다가 깨는 방식을 이어갔다고 말했는데, 이에 유재석은 "역시 40억 뷰가 그냥 나오는 게 아니다"라며 감탄했지요.

실제로 방송에서 공개된 장면 가운데는 편한 차림으로 직원들과 회의를 하거나 작업에 열중하는 모습도 있었는데요. SNS 속 풀착장한 모습과는 또 다른 카리스마와 매력이 느껴지는 모습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