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출신 대기업 사원이 회사 관두고 30억 벌게 된 사연

초등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업 1위로 유튜버가 꼽힐 만큼 개인 방송은 대세 직종이 되었고 유튜브 활동을 통해 억대 연봉을 벌어들인다는 소식은 더 이상 낯설지 않습니다. 다만 불과 10년 전만 해도 인터넷 방송으로 돈을 버는 시스템, 개인 방송을 전업으로 삼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었지요.

이렇듯 불모지나 다름없던 국내 1인 미디어 산업을 개척한 선구자를 꼽으라면 대도서관 나동현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그는 2013년 당시 아프리카TV와 유튜브 활동을 통해 억대 연봉을 번다는 사실을 밝혀 대중들을 충격에 빠뜨린 장본인이기도 하지요.


가난 때문에 대학까지 포기

고졸 출신 대기업 사원되다

대도서관이라는 별칭이 더 익숙한 크리에이터 나동현은 어린 시절 워낙 가난했던 집안 형편 탓에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입시를 포기해야 할 정도였습니다. 철물점 등 자영업을 하던 아버지가 연이어 사업에 실패하면서 화장실을 가려면 도로를 나와 걸어야 할 정도로 가난한 생활을 했지요. 때문에 나동현은 라디오 PD가 되고 싶었지만 고졸 출신으로 꿈도 꾸지 못했고 취미로 세이클럽에서 음악방송을 하며 자신의 특기를 풀어냈습니다.

이후 군을 전역하고 e 러닝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나동현은 새로운 걸 기획하고 만들어내는 활동에 큰 성취감을 느꼈고 아르바이트생 신분임에도 야근을 자처할 정도로 일에 빠져들었지요. 덕분에 고졸 신분임에도 파격적으로 정직원 채용이 되었고 자신감을 얻은 나동현은 당시 e 러닝 업계 2위였던 이투스에 지원해 이직에 성공했는데요.

당시 나동현은 지원서 첫 줄에 "고졸인데 지원해서 죄송하다"라는 문구로 눈길을 끈 뒤 자신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입사 후 회사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에 대해 일종의 기획서를 냈다고 알려졌습니다. 게다가 입사한지 얼마 안 되어 이투스가 SK커뮤니케이션즈에 합병되면서 나동현은 고졸 출신 대기업 사원이 된 셈인데요. 더욱 놀라운 것은 인사고과에서 최고등급을 두 번이나 받을 정도로 인정받던 대기업의 자리를 박차고 나와 새로운 꿈을 위해 도전했다는 것입니다.

1인 미디어계의 원조

대한민국 1호 유튜버

2010년 나동현은 다음 TV팟을 통해 게임방송을 진행하며 1인 미디어 업계에 뛰어들었습니다. 다음 TV팟은 수익창출을 위한 시스템이 없어서 당시 방송활동을 통한 나동현의 수입은 '0'원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새로운 아이템을 위해 아이디어를 내고 보다 나은 영상을 위한 기술까지 공부해가며 노력한 결과 '대도서관'이라는 네임브랜드를 얻게 되었습니다.

이후 아프리카TV로 플랫폼을 옮긴 나동현은 별풍선 시스템 때문에 대부분 욕설이나 자극적인 내용을 포함하는 다른 BJ들과 달리 매너 있고 바른 말씨를 사용해 오히려 큰 사랑을 받게 되었는데요. "재미없다", "심심하다"라는 비난을 듣기도 했지만 콘텐츠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고 미국 등에서 이미 대세로 자리 잡은 유튜브 시장을 보며 성공에 확신이 있었기에 자신의 신념을 밀고 나갈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대도서관은 자신의 방송영상을 편집해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면서 수익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갔지요.

2013년 중반 이후 언론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나동현은 당시만 해도 유튜버, 게임방송, 1인 미디어라는 표현자체가 낯설었기에 '게임성우'라는 직업으로 언론에 소개되었는데요. 인터넷 방송을 통해 게임 해설을 하면서 억대 연봉을 번다고 알려져 크게 화제가 되었고 유튜브라는 플랫폼 자체를 국내에 알린 1인 미디어계의 선구자가 되었습니다.

1인 크리에이터 최초로 100분 토론 출연, 시사프로그램 MC 진행, 대기업 광고 출연 등 '최초'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나동현은 현재 CJ ENM 다이아TV 소속 유튜버이자 엉클대도의 대표이사입니다. 여러차례 플랫폼을 옮겼음에도 불구하고 팬들은 꾸준히 대도서관의 콘텐츠를 찾아 따라왔고 현재 유튜브 구독자 수가 180만 명에 달하며 여전히 게임분야 상위 1% 크리에이터로 활약 중입니다.

실제로 지난 10월 한 예능에 출연해 직접 밝힌 바에 따르면 엉클대도는 2017년 매출이 17억이며 2018년에는 24억, 2019년에는 7월까지 집계된 것만 해도 20억이 넘었다고 하는데요. 작년 연말 기준으로는 30억을 거뜬히 넘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겠지요.

37살 모태솔로가 만난 첫사랑
아프리카TV 4대 여신 윰댕

연 30억의 수익을 내는 엉클 대도에는 대도서관 외에 한 명의 크리에이터가 더 소속되어 있습니다. 바로 대도서관의 아내이자 엉클대도의 이사인 유튜버 윰댕인데요. 아프리카BJ 시절 닉네임 윰댕이라는 이름으로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인 이유미 역시 성공한 크리에이터 중 한 명이지요.

고1 때 세이클럽 음악방송을 통해 개인 방송을 시작한 이유미는 2007년부터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면서 아프리카TV 4대 여신 중 한 명으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워낙 빼어난 미모에 선정적인 영상보다는 매너 있는 방송 분위기를 중요시해 꾸준히 구독자를 늘렸고 현재까지도 유튜브 구독자가 83만 명에 달하는 인기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입니다.

세이클럽 음악방송으로 데뷔한 1세대 인터넷 방송인이라는 점과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영상을 피하고 매너 있는 방송 분위기로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는 공통점이 있는 이유미와 나동현은 팬들 사이 열애설이 돌기 시작하자 2014년 공개 연애를 선언했고 그해 연말 아프리카 TV 방송대상 콘텐츠에서 합동 공연을 하며 투샷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당시 37살 나이에도 단 한 번도 연애를 해보지 못했던 나동현이 이유미에게 먼저 반해 적극 대시한 덕분에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알려졌지요.

하지만 모태솔로 나동현은 처음 이유미에게 거절당했습니다. 이유미 역시 나동현에게 마음이 있었지만 건강문제와 자신의 과거가 밟혀 극구 거부한 것이지요. 당시 이유미는 신장이 좋지 않아 신장이식을 고려할 정도의 상태였고 아이를 낳을 수 없을 것이라는 진단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이유미가 결혼을 거부한 더 큰 이유는 바로 자신의 이혼경력과 아들 때문이었는데요. 나동현을 만나기 이전 이유미는 결혼을 통해 아들을 낳았고 이혼하면서 생계를 위해 아이를 친정어머니에게 맡겨둔 채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때문에 당시 이유미는 "멀쩡한 사람인데 왜 나한테 시간을 낭비하나" 싶기도 하고 남자를 만날 생각이 아예 없는 상황이라서 단호히 거절하고 휴대전화 번호까지 바꿨습니다. 그러자 나동현은 생방송을 통해 짝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며 적극 대시했지요. 이에 이유미는 마음이 흔들렸지만 자신의 처지를 생각해 이혼사실과 아들의 존재에 대해 먼저 밝혔는데요.

사실을 알게 된 나동현은 오히려 "사귀자"라는 고백을 "결혼하자"라는 프러포즈로 바꾸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2015년 혼인신고를 통해 법적 부부가 되었는데요. 다만 아들에 대해서는 "스스로 의사표현을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주자"라고 합의해 대중들에게 공개되지 않도록 보호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한 다큐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으로 아들을 공개한 두 사람은 "진짜 가족"이 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초등생 아들이 스스로 의사 표현을 할 정도로 자란 만큼 재혼가정이라는 사실을 전달했고 이에 아들 역시 사랑으로 자신을 대하는 새아빠 나동현에게 마음을 열었지요. 실제로 초등생 아들은 나동현에게 "아빠"라고 부르며 의지하고 따른다고 하네요.

마음으로 이미 한 가족이 된 세 사람은 최근 특별한 결심을 했습니다. 이제까지 엄마인 이유미의 성을 따르던 아들이 나동현의 성을 따라 바꾸기로 한 것인데요. "아빠와 성이 같으면 더 유대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혹시나 있을 수 있는 사회적 편견으로부터도 보다 자유로울 수 있으리라는 생각 때문이지요.

한편 두 사람은 최근 한 예능에 출연해 아들을 공개한 이후 각종 악플에 시달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는데요. 특히 "돈을 벌기 위해서 아들 공개를 안 했다는 말이 가장 상처였다"라고 밝혔습니다. 다정한 여자친구의 이미지로 사랑받던 여신의 아들 공개가 팬들 입장에서는 서운할 만하지만 부모로서 책임 있게 가정을 꾸려나가는 모습이 비난받을 일은 아니겠지요.

1세대 인터넷 방송인으로 불모지를 개척하고 성공을 이뤄낸 두 사람이니만큼 가정생활에서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희망을 줄 수 있는 모범적 사례가 되길 응원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