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 100번 했다는 아나운서가 결혼 후 홍콩으로 잠적한 이유

2000년대 중반 방송가에는 아나테이너 신드롬이 불었습니다. 아나운서와 엔터테이너를 결합해서 만들어진 이 신조어는 뉴스 앵커의 이미지가 강했던 기존 아나운서의 이미지를 벗어나 예능과 진행의 영역을 넘나드는 새로운 역할을 만들었는데요.

2000년대 중반 아나테이너 열풍의 중심에는 KBS 출신의 얼짱 아나운서가 있었습니다. 주말 예능 프로그램의 고정 멤버로 활약하면서 대중적 인지도가 톱 연예인 못지않았지요.

아나테이너 1세대의 대표로 불리는 주인공은 KBS 공채 28기 강수정 전 아나운서입니다. 강수정은 중학생 때부터 외교관의 꿈을 가지고 있었으나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자신의 끼를 펼칠 수 있는 방향으로 꿈을 수정했습니다. 무대에 오르고 싶었기에 연극배우를 원하기도 했지만 고등학교 시절 일기장에 적힌 그의 최종적인 꿈은 'MC가 되고 싶다'였습니다.

이후 다재다능한 소녀 강수정의 꿈은 여러 차례 바뀌어서 결국 연세대학교에서 생활디자인을 전공했는데요. 취업을 앞둔 4학년이 되면서 학창 시절 원했던 MC에 대한 꿈이 되살아났고 본격적으로 아나운서를 준비했습니다. 언론홍보대학원에 입학했고 스피치 학원을 등록함과 동시에 치아교정까지 하면서 만발을 준비를 한 셈.

하지만 공중파 아나운서 시험의 벽은 높았습니다. 졸업과 동시에 도전한 방송 3사 아나운서 시험에서 모두 불합격했고 케이블 방송에서 일하면서 실질적인 경험을 쌓았습니다. 그리고 총 8번의 아나운서 시험을 치른 후 강수정은 2002년 KBS 2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습니다.

입사 후 강수정은 지방 근무를 마치고 서울로 오면서 아나테이너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각종 예능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했고 2004년부터는 '여걸파이브'의 고정 멤버가 되면서 예능 대세로 주목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강수정은 "나는 원래 9시 뉴스 앵커감으로 뽑혔다. 카메라로 봤을 때 바스트샷이 괜찮았다"면서 "동기들과 같이 교육을 받는데 나는 거의 맨날 혼이 났다. 그다음부터 더욱 긴장이 돼 뉴스를 할 때마다 실수가 이어졌다"라고 예능에 투입된 이유에 대해 겸손한 이유를 댔습니다.

또 강수정은 "여걸파이브 제작진이 예산이 부족했던 모양이다. 아나운서는 출연료를 안 줘도 되니까"라면서 농담 섞인 겸손을 내보이기도 했는데요. 실제로 당시 강수정이 받은 출연료는 2만 원에 불과했지만 그의 활약은 프로그램 내 최고였습니다. 2018년 여걸식스 멤버들이 재회한 한 예능에서 강수정은 프로그램 방영 당시 가장 인기 많았던 멤버로 꼽히기도 할 정도.

그리고 강수정은 한창 인기의 상한가를 치던 2006년 KBS를 떠나 프리랜서를 선언했습니다. 무대에 서고 싶어서 연극배우를 꿈꾸기도 했고 TV에 나오고 싶어서 MC가 되고 싶었던 강수정이 보다 넓은 무대를 경험하기 위해 퇴사를 결심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순서였지요.

하지만 당시만 하더라도 방송국이 키운 아나테이너가 프리를 선언하고 타방송국에서 일을 한다는 것이 일종의 배신으로 여겨지던 분위기가 있었는데요. 쉽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강수정은 퇴사하자마자 SBS의 메인 예능이던 '야심만만'의 진행을 맡았고, 지상파와 케이블을 넘나들면서 다양한 프로그램의 MC로 활약했습니다.

1세대 아나테이너로서 새로운 길을 개척한 강수정은 일적으로 바쁜 와중에도 개인적으로 확고한 꿈이 하나가 더 있었습니다. 다름 아닌 인생의 반려자를 찾기 위한 목표였지요. 학창 시절 모범생의 길을 걸었던 강수정은 친구들에게 "대학 가면 술도 닥치는 대로 마시며 방탕하게 살고 꼭 바람둥이가 돼서 이 남자 저 남자 사귀겠다"라고 호언장담했다는데요. 막상 대학에 진학한 강수정은 술을 한 잔만 마셔도 기절하는데다 남자친구 만들기도 뜻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바람둥이가 되겠다던 꿈을 접게 된 강수정은 입사 후 여러 명의 남자를 만나는 대신 단 한 명의 남편감을 찾기 위해 열정을 다했습니다. 소개팅과 선 자리만 100여 회 이상 봤다는 강수정은 재벌가와 여러 번 맞선을 본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걸파이브 출연 전에는 재벌가에서 맞선 제의가 상당히 들어왔다. 그런데 프로그램 출연 이후부터는 제의가 뚝 끊겼다. 이후 법조계에서 좀 들어왔다"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강수정의 남편감 찾기는 그야말로 열성적이어서 '배우자 노트'를 만들어서 매일 밤 들여다 보기도 했는데, 키 178cm, 긴 눈, 안경, 연락 자주 하는 남자, 손이 컸으면 좋겠다 등 무척 구체적인 조건을 적어두었습니다. 놀랍게도 노트에 적어둔 이상형과 남편은 거의 적중했다고.

100번이 넘는 선 자리의 끝에 운명적으로 만난 강수정의 이상형은 4살 연상의 재미교포 펀드 매니저 매트 김입니다. '하버드대 출신'이라는 점에 호감이 생겨 맞선 자리에 나갔다는 강수정은 평소 '배우자 노트'에 적어둔 이상형과 99% 일치하는 매트 김을 보고 반할 수밖에 없었지요. 이후 두 사람은 2년여의 연애 끝에 2008년 3월 결혼에 골인했는데요.

당시 결혼식은 홍콩 6성급 호텔에서 진행되었으며 강수정은 본식 날 명품 브랜드 림 아크라의 웨딩드레스를 착용하고 591개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8000만 원 상당의 목걸이를 착용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또 두 사람의 신혼집이 홍콩의 부촌인 '빅토리아 피크'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남편 매트 김의 재력이 상당하리라 추측되었지요.

게다가 결혼 후 3년여가 지난 시점에 강수정이 모든 방송을 접고 홍콩으로 떠나는 바람에 '잠적', '도피' 등의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남편 사업에 큰 문제가 있어서라는 루머와 달리 강수정의 방송 공백에는 말 못 할 사연이 있었습니다. 당시 결혼 3년 만에 자연임신으로 쌍둥이를 가지게 된 강수정이 임신 4개월째에 몸조리를 위해 방송을 중단하고 휴식기에 들어간 것입니다.

하지만 활동을 중단했음에도 불구하고 건강에 이상이 생긴 강수정은 병원에 입원했고 결국 임신 5개월째에 유산을 겪었습니다. 이후 강수정은 연달아 세 차례나 유산을 겪었고 시험관 시술 역시 다섯 차례나 실패했습니다. 이에 포기하는 마음으로 방송 복귀를 계획하면서 마지막으로 시도한 여섯 번째 시험관 시술에서 강수정은 귀한 생명을 얻었고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습니다.

각종 루머와 억측과 함께 방송가에서 사라졌던 강수정은 2016년 방송에 복귀하며 이러한 사연을 모두 고백했습니다. 그리고 현재까지 홍콩과 한국을 오가며 워킹맘으로 지내고 있지요. 최근에는 박명수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서 남편의 재벌설에 대해 보다 적극 해명하기도 했는데요. 강수정은 "내가 정말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했더니 우연치 않게 그분이 똑똑하더라"면서 "요즘 수입은 홍콩까지 비행기를 타고 왔다 갔다 할 정도는 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홍콩섬에서 살고 있는데 뷰는 괜찮다. 31층에 살고 있다"라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재벌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예능 프로에 출연해서 재벌설에 대해 "남편은 조금 즐기는 것 같다"면서 "우리가 가진 것보다 적으면 문제지만 크게 말하는데 뭐가 문제냐고 한다"라고 말해 여전한 예능감을 자랑했습니다.

한편 해당 방송에 출연할 당시 강수정은 코로나로 인해 홍콩 집에 가지 못하고 남편, 아들과 생이별 중이었는데요. 최근 7개월 만에 홍콩으로 돌아가 가족과 재회한 기쁨을 전했습니다. SNS를 통해 주말에 남편이 만든 라자냐 사진을 게재하면서 애정을 과시했지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