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사이는 둘만 안다더니' 불화설 돌던 남편 감싸며 눈물 쏟은 스타들

부부 사이는 둘만 안다고 했던가요? 세상에 둘도 없는 잉꼬부부로 보이던 커플도 하루아침에 때아닌 폭로전과 이혼소송으로 대중들을 당황시키곤 하는데요. 이와 반대로 당장이라도 헤어질 듯 불안해 보인 부부가 알고 보면 누구보다 끈끈한 정과 신뢰로 엮인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큰 논란이 된 스타들의 경우 부부 사이 불화설까지 돌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요. 실제로 경제적 어려움이나 논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별을 맞는 부부가 있는 반면 이를 계기로 더욱 돈독한 부부로 거듭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미운 정도 정이라던 옛말이 딱 들어맞는 스타들의 남다른 남편 사랑을 만나봅시다.

아기 돌도 되기 전 마약 한 남편
그래도 고맙다는 백지영

백지영은 지난 2013년 배우 정석원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하나 두었는데요.  9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로도 화제가 되었던 두 사람은 첫아이를 유산한 아픔을 함께 극복하며 더욱 돈독한 부부 사이가 되었습니다. 이어 결혼 4년 만에 첫 딸 하임 양을 출산하며 많은 팬들의 축하와 응원을 받기도 했는데요. 다만 귀한 딸이 돌도 되기 전인 지난 2018년 2월 남편인 정석원이 마약 혐의로 긴급 체포되어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당시 정석원은 호주 멜버른 소재 클럽 화장실에서 외국인 친구들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공항에서 긴급체포되었는데요. 정석원은 조사 과정에서 코카인 및 필로폰 투약 사실을 모두 시인했고 이후 재판을 통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소식이 알려진지 며칠 후 백지영은 자신의 콘서트에서 "남편의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아내 된 사람으로서 함께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남편의 잘못을 함께 짊어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내인 백지영이 어렵게 가진 딸아이의 육아로 힘들었을 시기에 해외에 나가 마약을 한 정석원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은 사그라들지 않았습니다. 더불어 9살 연하 남편의 철없는 행실에 대한 실망감은 아내 백지영과의 불화설로 이어졌는데요.

최근 백지영이 남편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며 불화설을 일축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백지영은 Jtbc '한 끼 줍쇼'에 출연해 '누구에게 칭찬해주고 싶냐'라는 강호동의 질문에 남편 정석원을 꼽았는데요. 백지영은 "나 이거 하면 안 될 것 같다"라며 "방송 안 나간다고 약속해주면 말하겠다"라고 망설이다가 어렵게 말문을 열고 "작년에 남편이 큰 잘못을 했다. 그래서 일을 쉬고 있다. 너무 잘 견뎌줘서 고맙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단단해지는 가족이 될 거다', '백지영이 남자 복이 없다.', '앞으로 행복하길' 등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는데요. 잘못한 사람에게 견딘다는 표현이 부적절했다는 비판도 있지만 아내로서 남편을 안쓰럽게 여기는 마음은 이해한다는 입장이 다수였습니다.

'한국 와서 힘들었지?'
잠든 남편 보고 눈물 쏟은 함소원

최근 가장 잦은 불화설로 마음고생을 한 부부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아닐까요? 결혼 당시 18살의 나이차와 한국과 중국이라는 국적까지 뛰어넘은 사랑으로 큰 이슈가 된 두 사람은 최근 첫아이의 출산 후 육아와 경제적 문제 등으로 인해 현실적인 부부갈등을 겪고 있었는데요.

이 같은 갈등 상황이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그대로 대중들에게 공개되며 끊임없는 불화와 이혼설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특히 함소원이 남편인 진화를 대하는 방식이 마치 어린아이나 자녀를 대하듯 명령한다는 비판이 이어졌는데요. 실제로 함소원과 진화의 갈등을 담은 기사에는 '어린 남편 곧 바람날 것 같다'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곧 이혼한다'라는 내용의 기사에 대해 직접 언급하며 "내가 이 결혼을 하기 위해 43년을 기다렸다. 내가 이 사람을 쉽게 놔줄 것 같냐"라며 농담 섞인 해명을 내놓았는데요. 함소원의 직접적인 해명에도 불구하고 커지기만 했던 두 사람의 이혼설을 단번에 일축시킨 장면이 탄생했습니다.

최근 함소원과 진화는 '아내의 맛'을 통해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진화가 수면마취 후 내시경 검사를 받고 회복실에서 잠들어 있는 모습을 본 함소원이 감정에 북받친 듯 눈물을 쏟은 것입니다. 함소원은 "한국 와서 힘들었지? 나 만나서 고생하고"라며 평소 담아뒀던 속마음을 고백했는데요.

해당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남편 잠들었을 때 왠지 짠한 마음 드는 거 이해된다', '싸우다가도 잠든 모습 보면 미안하고 안쓰러운 게 부부 사이다', '싸우다 정들고 미운 정도 부부 사이에 중요하다' 등 부부 사이의 남다른 애정표현에 공감했습니다. 더불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긍정적으로 회복되길 바라는 응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미 남 되었지만
전 남편 불쌍하다는 박해미

앞선 두 커플과는 조금 다르게 이미 남이 된 전 남편에 대한 안쓰러운 마음을 표현한 스타가 있습니다. 뮤지컬 제작자이자 배우인 박해미인데요. 앞서 박해미는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망사고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은 보냈고 최근 1년 만에 뮤지컬 감독으로 복귀했습니다.

박해미의 전 남편인 황민은 지난 2018년 11월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내 징역 4년 6개월 형을 받고 현재 복역 중인데요. 특히 사고 당시 동승자가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이었고 이에 대한 죄책감을 가졌던 박해미는 이들을 위한 진혼굿을 하기도 했습니다. 박해미는 TV조선 '마이웨이'를 통해 "평생 굿 같은 것을 해본 적이 없는데 굿자리의 정성을 보면서 그 친구들에게 용서를 구했다"라고 전했는데요.

해당 방송에서 박해미는 황민과의 이혼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전 남편과의 인연의 고리를 끊어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합의하에 헤어졌다"라는 박해미는 "음주사건 처리하는 과정에서 너무 뜻이 안 맞아서 감정의 골이 더 크게 생겼다. 앞으로 더 힘들어지겠구나 싶어서 힘들게 합의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해당 사건이 발생한 직후 박해미는 남편의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에 대해 황민은 '25년을 같이 살았는데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가족이 없는 것 같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사건으로부터 1년이 지나고 남이 된 현재 박해미는 남편에 대해 "불쌍하고 안타깝다"라며 남다른 정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전 남편을 원망하고 싶지 않다. 저도 일만 사랑하고 가정을 돌보지 못했던 것 같다. 저는 일만 했고 이에 전 남편은 외로워지면서 술에 빠진 것 같다"라며 가정에 소홀했던 자신을 탓하기도 했습니다.

사건의 경중을 떠나 가정을 꾸리고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간 인생의 동반자로서 배우자를 안쓰럽게 여기는 마음 그 자체는 이해받을 수 있지 않을까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건강검진 장면을 보고 한 네티즌이 쓴 "잠든 남편 보고 짠한 마음 안 들면 부부로서 끝난 거다"라는 말이 남들은 모르는 부부 사이의 정을 설명하는데 가장 적합한 표현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